"한국도, 미국도 우리를 버렸다"
"한국도, 미국도 우리를 버렸다"
[알림] '추방 입양인' 다룬 연극 '이뱡인' 공연
2017.11.10 17:22:37

추방 입양인들의 가슴 아픈 삶을 다룬 연극이 공연된다. 극단 '송곳'은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서울 대학로에 위치한 연우소극장에서 창작극 '나를 묻는다 : 이뱡인'을 올린다. 


이 연극은 이름도, 엄마의 얼굴도 모른 채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 보내져 다시 한국으로 강제 추방을 당한 한 입양인의 이야기로, 출생가정, 입양가정, 한국사회까지 평생을 이방인으로 살 수밖에 없었던 수만의 입양인들에 대한 이야기라고 극단 '송곳'은 밝혔다. 

우리 사회의 다양한 문제를 다룬 정치극 페스티벌 '권리장전 2017: 국가본색'의 일환으로 준비된 이 연극은 프레시안의 심층 취재 '한국 해외입양 65년'에 보도된 추방 입양인 아담 크랩서, 필립 클레이 씨 등의 사연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 심층 취재 바로 보기 : 한국 해외입양 65년 )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전홍기혜 기자 onscar@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 프레시안 공채 1기로 입사한 뒤 정치, 사회, 경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13년부터 4년 동안 편집국장을 지냈습니다. 프레시안 기자들과 함께 취재한 내용을 묶어 <삼성왕국의 게릴라들>, <한국의 워킹푸어>, <안철수를 생각한다> 등을 책으로 냈습니다. 원래도 계획에 맞춰 사는 삶이 아니었지만, 초등학생 아이 덕분에 무계획적인 삶을 즐겁게 살려고 노력 중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