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갑질' 대학교수 인권 감수성 결여...공식 사과 조치
부산 '갑질' 대학교수 인권 감수성 결여...공식 사과 조치
대학 당국 심의위원회 결과 수용하지 않을 시 상위 기관서 재조사 진행
2017.11.10 15:47:10
부산 '갑질' 대학교수 인권 감수성 결여...공식 사과 조치
대학원생들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진정이 제기된 부산의 한 대학 교수 A 씨에 대해 대학 당국이 직접 사과와 인권교육 권고라는 조치를 내렸다.

10일 해당 대학에 따르면 지난 9일까지 A 교수의 갑질 의혹에 대한 2차 조사를 마무리하고 이에 대한 조치로 교내 공식 사과문 게시와 피해 대학원생들에게 직접 사과,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교육 참여 권고를 결정했다.

대학 측은 이번 조사 결과 A 교수의 인권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부분이 확인됐으나 피해 대학원생들에게 폭언 등이 지속해서 이뤄졌다고 보기 힘들기에 권고로 결정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다음 주까지 A 교수와 피해 대학원생에게 권고사항 수용 여부를 묻고 만약 양쪽 중 한쪽이라도 조치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대학 측은 교원진상조사위원회에 이번 문제를 회부해 재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대학 인권센터 관계자는 "인권센터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심의한 결과 기본적으로 화해를 권고하도록 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정하고 정확하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학 측은 갑질 피해 대학원생과 갈등을 조장한 A 교수의 아내는 조사 대상에서 제외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