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LX공사 성추행 사건 처분 철저히 조사"
김현미 장관 "LX공사 성추행 사건 처분 철저히 조사"
국토부 즉시 감찰 착수... 성추행 관련 사건 발생 시 '무관용 원칙' 적용
2017.11.14 20:31:57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프레시안이 단독 보도한 LX한국국토정보공사 간부들의 성추행과 공사의 자체 징계 처분과 관련해 "사건의 진실이 하나도 남김없이 밝혀지기 바란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철저한 조사를 요청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김 장관은 "피해자 인권이 최대한 보장될 수 있도록 신원을 철저히 보호하고, 조사 과정에 억울하거나 곤란한 일을 겪는 등 2차 피해가 입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국토부는 국가인권위원회 조사 요청과 별도로, 해당 간부들에 대한 징계 등 본 사건에 대한 LX의 자체 조치 결과가 자기 식구 감싸기 등 온정적인 처분이었는지, 또는 절차가 적정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즉시 감찰에 착수했다.

앞으로 국토부는 성추행 등의 사건 발생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인권위 관계자는 프레시안과 전화 통화에서 "요즘 시대에 공기업에서 이렇게 끔찍한 일이 벌어졌는지 상상도 못했다"면서 "사건에 대해 자세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jbeye@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