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LX공사 성추행 사건 처분 철저히 조사"
김현미 장관 "LX공사 성추행 사건 처분 철저히 조사"
국토부 즉시 감찰 착수... 성추행 관련 사건 발생 시 '무관용 원칙' 적용
2017.11.14 20:31:57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프레시안이 단독 보도한 LX한국국토정보공사 간부들의 성추행과 공사의 자체 징계 처분과 관련해 "사건의 진실이 하나도 남김없이 밝혀지기 바란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철저한 조사를 요청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김 장관은 "피해자 인권이 최대한 보장될 수 있도록 신원을 철저히 보호하고, 조사 과정에 억울하거나 곤란한 일을 겪는 등 2차 피해가 입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국토부는 국가인권위원회 조사 요청과 별도로, 해당 간부들에 대한 징계 등 본 사건에 대한 LX의 자체 조치 결과가 자기 식구 감싸기 등 온정적인 처분이었는지, 또는 절차가 적정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즉시 감찰에 착수했다.

앞으로 국토부는 성추행 등의 사건 발생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인권위 관계자는 프레시안과 전화 통화에서 "요즘 시대에 공기업에서 이렇게 끔찍한 일이 벌어졌는지 상상도 못했다"면서 "사건에 대해 자세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jbeye@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