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골목상권 침탈...부산 동네슈퍼 5000곳 동맹휴업
대기업 골목상권 침탈...부산 동네슈퍼 5000곳 동맹휴업
대형마트 줄줄이 입점 '생존권 위협'에 부산지역 중소상인 궐기대회 열려
2017.11.22 15:53:32
대기업 골목상권 침탈...부산 동네슈퍼 5000곳 동맹휴업

부산지역 중소상인들이 대기업들의 골목상권 진출에 반대해 휴점 시위에 나섰다.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는 22일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만 명 상인 궐기대회'를 열고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유린으로 인해 이제는 절벽 끝에 매달린 부산지역의 중소상인들에게 현재의 유통상황을 정확하게 전달하고 새로운 해법에 대해 다 함께 고민하자는 취지로 모였다"고 밝혔다.

이날 '만 명 상인 궐기대회'에는 부산지역 동네 슈퍼마켓 업주와 납품업자 3000여 명이 가게 문을 닫고 휴점 시위에 참여했다.


▲ 22일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만 명 상인 궐기대회'에 참여한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프레시안(홍민지)


이정식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장은 "동맹휴업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하고 이 자리에 모여서 궐기대회를 하게 된 것은 그만큼 절박하고 이제는 도저히 견딜 수 없는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이다"며 "오늘 궐기대회는 골목상권을 살리고 지역 유통업체를 보호하기 위한 새로운 시작이 되는 자리"라고 말했다.

이어 "이마트가 연산점에 대규모 복합쇼핑몰을 세우는 데 이어 코스트코, 롯데마트, 농협 등에서도 매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대기업의 무차별적인 골목상권 침탈에 부산지역 18만5000명의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의 생존권은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운 절박한 위기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에 따르면 이마트는 이마트타운연산점과 더불어 노브랜드마켓, 이마트24 등 출점강행 하고 있다. 이어 롯데마트는 거제동 온리프라이스를 출점시켜 이마트의 노브랜드마켓과 일대결전을 벌일 태세다. 이에 뒤질세라 코스트코는 수영점에 이어 용당과 신평에도 비밀리에 부지를 매입해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농협 또한 연말까지 두 곳의 매장을 준비하고 있으며 GS는 중형급 슈퍼의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 업체인 서원탑마트도 출점 경쟁에 가세해 부산지역에서만 재송동 KT 부지, 남산동 개인마트 인수 등을 통해 4개를 추가 오픈할 계획이다.


▲ 22일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만명 상인 궐기대회'에 참여한 중소상인들. ⓒ프레시안(홍민지)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는 이날 동맹휴업과 함께 6대 정책을 제안했다. 6대 정책은 상업보호구역 지정을 통한 골목상권 보호, 특정단체 지원을 통한 상생협력안 금지,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운영의 공정화, 중소상인 실태파악을 통한 데이터베이스 구축, 정책 결정 과정에 중소상인 참여기회 제공, 부산시 16개 구·군청에 '중소유통계' 설치이다.

또 6대 정책을 현실화시킬 수 있는 '동네상권 살리기 여·야·민·정 협의체' 구성도 함께 요청했다. 여·야·민·정 협의체는 여야 국회의원과 시당위원장, 시의회의장, 시장, 구청장·군수협의회 회장,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부산 시민단체들로 구성할 예정이다.

이 회장은 "올해 안으로 협의체를 구성하고 실무위원회를 매달 개최해 우리가 제안한 정책을 바탕으로 의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22일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만 명 상인 궐기대회'에 참여한 중소상인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프레시안(홍민지)


이날 궐기대회 참석자들은 송상현광장에서 부산시청 시민광장까지 행진한 뒤 마무리 집회를 하고 공식 일정을 마쳤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