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들이 뽑은 '올해의 책'에 <바깥은 여름>
작가들이 뽑은 '올해의 책'에 <바깥은 여름>
출판인 선정작은 <82년생 김지영>,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2017.12.12 11:02:12
김애란 작가의 소설 <바깥은 여름>(문학동네 펴냄)이 문학 작가가 뽑은 '올해의 책'으로 뽑혔다. 

12일 예스24는 소설과 시, 에세이 분야 작가 66인과 출판인 66인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바깥은 여름>이 작가 66명 중 5명이 선택해 작가가 뽑은 올해의 책으로 뽑혔다고 밝혔다. 

<바깥은 여름>은 김애란 작가가 <비행운>(문학과지성사 펴냄) 이후 5년 만에 발표한 소설집이다. 이 소설은 올해 각 서점 베스트셀러 목록에 장기간 올랐다. 교보문고의 연간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59위에, 예스24 순위에서는 90위에, 알라딘에서는 12위에 각각 올랐다. 상대적으로 문학 독자 비중이 크다고 알려진 알라딘에서 순위가 크게 높은 점이 눈에 띈다. 

이 소설을 두고 황석영 작가는 "김애란은 잃어버린 시간을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속 깊은 말로 들려준다. 우리의 오늘을 한국문학의 오늘로 만들어냈다"고 추천 이유를 밝혔다. 권대웅 시인은 "삶을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살아내는 인간이 겪는 내면의 서글픔과 아픔을 되돌아보게 하는 여운을 주는 책"으로 평했다.

출판인이 뽑은 올해의 책으로는 <82년생 김지영>(조남주 지음, 민음사 펴냄)이 뽑혔다. 출간 1년이 넘어서도 <82년생 김지영> 열풍이 이어진 셈이다. <82년생 김지영>은 여성주의 출판 열풍이 지난해에 이어진 올해 출판계에서도 단연 두각을 나타냈다. 교보와 예스24 연간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2위를 기록했고, 알라딘에서는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으로 선정됐다. 

손안의책의 박광운 대표는 <82년생 김지영>을 두고 "바로 우리 주변에서 겪고 있는 많은 여성들의 부당함과 차별, 아픔을 헤아리고 자신을 반성하기 위해 남자들이 꼭 봐야 할 올해 최고의 작품"이라고 평했다. 

박준 시인의 첫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난다 펴냄)도 출판인이 뽑은 올해의 책에 올랐다. <82년생 김지영>과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은 각각 출판인 4명의 추천을 받았다. 오르골 박혜련 대표는 "박준 시인의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은 젊은 세대와 중년 세대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매혹적인 책"으로 평했다. 

ⓒ예스24 제공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