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시동
대구 ~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시동
철도 경유 9개 지자체와 국회의원 18일 국회에서 포럼 개최
2017.12.19 09:17:35
대구 ~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시동

대구와 광주 간 9개 시군 191km를 잇는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포럼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철도 통과구간 9개 시군 자치단체장과 지역 국회의원이 주최한 포럼에는 지역의회와 학계 전문가, 언론사,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달빛내륙철도의 기능과 역할, 필요성, 지역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논의하고 조기 추진 방안을 찾았다. 

 

제1부에서 양철수 박사(광주전남연구원)는 '달빛내륙철도 필요성 및 사회 경제적 파급효과'를 주제로, 한근수 박사(대구경북연구원)가 '남부경제권, 달빛철도가 시작이다'를 주제로 기조발제를 했다.

 

이어 2부 김기혁 교수(계명대)가 좌장을 맡은 토론에서 학계 전문가 등 8명의 패널이 참여해 달빛철도의 필요성과 조기건설 방안, 기대효과 등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문재인 정부가 영호남 상생공약으로 채택하고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한 달빛내륙철도는 대구에서 광주까지 고령 합천 거창 함양 남원 순창 담양 등 9개 시군 191km를 잇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사업비만도 5조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 철도가 건설되면 대구에서 광주까지 1시간이면 주행이 가능해진다. 

 

대구시와 광주시는 내년 2~3월 공동으로 3억 원을 투입해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며 용역결과를 중앙정부 설득 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에앞서 대구시와 광주시는 지난 7월 달빛내륙철도의 조기 추진을 위한 '달빛내륙철도 건설 추진협의회'를 출범하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또 10월에는 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의 실무자와 협의회를 출범시켜 사업추진을 위한 공조방안을 논의했으며 양 지역 의회가 공동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내기도 했다.

 

이번 포럼을 계기로 대구시와 광주시를 비롯한 경유지 자치단체장이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갈수록 비대해지고 있는 수도권 경제권에 맞서려면 대구 ~광주 간 고속철도망 구축이 절실하다"고 말하고 "관련 단체장들과 협의회를 구성해 내륙철도가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대구시

 

ithelee@hanmail.net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