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될줄 알았는데…" 퇴사한지 1년 넘은 실업자 비율 역대 최고
"잘될줄 알았는데…" 퇴사한지 1년 넘은 실업자 비율 역대 최고
실업자 10명 중 3명은 1년 이전 취업 유경험자…재취업 시장도 한기
2017.12.21 09:22:21
"잘될줄 알았는데…" 퇴사한지 1년 넘은 실업자 비율 역대 최고
회사를 그만둔 지 1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새 직장을 찾지 못한 실업자 비율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고용시장에 한파가 새로 취업을 하려는 청년뿐만 아니라 재취업 시장에도 거세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실업자 87만4천 명 중 30.0%인 26만2천 명이 1년 전 회사를 그만두고 직장을 찾지 못한 '1년 이전 취업 유경험 실업자'였다.

1년 이전 취업 유경험 실업자 비율이 30%대에 진입한 것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99년 6월 이후 처음이다.

통상 10%대에 머물렀던 1년 이전 취업 유경험 실업자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대를 넘어섰고 2012년 유럽발 재정위기 이후에는 20% 중·후반대로 더 높아졌다.

최근 들어서는 줄곧 25% 내외를 맴돌았지만 지난 9월과 10월 26.1%, 27.8%로 높아지다가 지난달 껑충 뛰어올랐다.

최근 1년 이내 회사를 그만둔 경험이 있는 실업자까지 포함한 취업 유경험자 비율은 91.5%로 오히려 전달(92.1%)보다 0.6%포인트(p) 떨어졌다.

취업 경험이 있는 실업자는 상대적으로 줄고 있지만, 이중 회사를 그만둔 지 오래된 실업자만 빠르고 늘고 있다는 뜻이다.

20대 청년 중심의 신규 고용시장뿐만 아니라 재취업 시장의 상황도 나빠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1년 이전 취업 유경험자 비율이 늘어난 것은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에 따른 지방직 공무원 추가 채용의 영향이 있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해 회사를 그만두고 취업 준비를 하던 비경제활동인구가 올해 공무원 채용 기회가 늘어나면서 대거 통계상 '실업자'가 됐다는 것이다.

취업준비생은 비경제활동 상태로 분류되므로 실업자 집계에서 제외된다.

실제로 공무원 시험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취업준비생 수는 지난해 11월보다 약 3만1천 명 감소한 약 63만7천 명을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고용시장이 개선되지 않으면서 오랜 기간 일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지난달 1년 이전 취업 유경험 실업자 비율이 올라간 것은 지방직 공무원 시험 영향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