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조폭' 정치…"미국에 반대하면 돈 끊겠다"
트럼프 '조폭' 정치…"미국에 반대하면 돈 끊겠다"
헤일리 대사 "예루살렘 결의안에 찬성하는 국가들 명단 만들 것"
2017.12.21 11:24:23
트럼프 '조폭' 정치…"미국에 반대하면 돈 끊겠다"
예루살렘의 지위에 대한 어떤 결정도 거부한다는 내용을 담은 유엔총회의 결의안 표결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 결의안에 찬성하는 유엔 회원국들에 대해 원조를 중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이하 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가진 각료회의 자리에서 "우리나라에서 돈을 가져가는 국가들이 유엔 안보리에서 우리에 반대할 가능성이 있다"며 "우리한테서 수억, 수십억 달러를 가져가면서 반대하는 표를 던진다는데 어떻게 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반대표를 던질 테면 던져 봐라. 우리는 그만큼 돈을 아끼게 된다"면서 "미국에 반대하는 표를 던지고도 수억 달러를 지원받던 때는 지나갔다"며 해당 결의안에 찬성하는 국가들을 대상으로 원조를 하지 않겠다고 협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나라를 사랑하는 우리 국민들은 미국이 이용당하는데 지쳤다"면서 미국의 이익만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이른바 '미국 우선주의'의 면모를 또다시 드러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도 해당 결의안에 찬성하는 국가들의 명단을 만들 것이라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헤일리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표결을 유심히 지켜볼 것"이라며 "어떤 나라들이 미국에 반대하는지 보고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결의안에 찬성하는 회원국의) 명단을 작성할 것"이라며 "대사관을 어디에 둘지 결정할 때 그동안 우리가 도와준 국가들이 우리를 겨냥하지 않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는 유엔 주재국 대사들에게도 별도의 서한을 보내 유엔총회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지지 말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는 모든 결정을 백지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시도했다. 결의안에는 예루살렘의 지위 변화와 관련해 어떤 결정이나 행동도 효력이 없음을 명시했고, 예루살렘에 대사관을 개설해서는 안된다고 유엔 회원국들에게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이 결의안은 상임이사국인 미국의 거부권 행사로 채택이 무산됐다. 비상임 이사국인 이집트가 초안을 작성한 이 결의안은 15개 이사국 중 미국을 제외한 14개국이 모두 찬성한 바 있다.

이에 유엔총회는 오는 21일 안보리 결의안 초안과 사실상 동일한 내용의 결의안을 표결할 예정이다. 유엔총회 결의안은 회원국 3분의 2 이상의 지지를 받으면 채택된다.

미국이 원조를 무기로 회원국들을 위협한 것이 표심에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지만, 특정 국가가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는 유엔총회 표결 구조 상 결의안이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 18일 안보리 회의에서 미국을 제외한 4개 상임이사국(중국‧러시아‧영국‧프랑스)을 포함해 미국의 동맹국인 일본, 이탈리아 등 비상임이사국들도 찬성했다는 점에서 총회에서는 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미국이 원조를 무기로 다른 나라를 협박하기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결의안이 채택될 경우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정치적 위상에 적잖은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