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유족 "우울증 앓았다"
부산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유족 "우울증 앓았다"
주거지에서 번개탄 발견, 유족 등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 조사 중
2017.12.27 11:11:39
평소 우울증을 앓았던 10대 여고생이 주거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4시 15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주택에서 여고생 A모(17) 양이 숨져 있는 것을 어머니 B모(41)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 양의 집에는 번개탄 2개가 피워져 있었다.

경찰은 A 양이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힘들어하며 6개월 전부터 병원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다는 유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