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한국당 내년 지방선거 공천 누구도 예상 못해"
서병수 "한국당 내년 지방선거 공천 누구도 예상 못해"
보수층 참여없는 지지율 아직 못 믿어...홍 대표 회동서 "고성 없었다" 해명
2017.12.27 15:34:15

올해 마지막 기자간담회를 진행한 서병수 부산시장이 "내년 지방선거 공천은 누구도 예상할 수 없다"고 밝혔다.

27일 오전 홍 대표와 회동 이후 시청에서 송년기자간담회를 가진 서 시장은 "내년 지방선거는 6개월 남았고 공천 절차도 시작했다. 자유한국당 공천은 누구도 예상할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 시장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부산시 발전과 행복한 시민, 행복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지지율이 부진한 여론조사는 여당 지지층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아직 믿을만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 서병수 부산시장. ⓒ프레시안


홍 대표가 제시한 전략공천에 대해 서 시장은 "정당한 경선으로 진행되길 요구하고 있고 전략 공천을 한다면 저를 하면 된다"며 본인을 겨냥한 대안론을 일축했다.

최근 발표된 자유한국당 당무감사 결과가 친박 청산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그때 당시에는 몇 사람 빼고는 다 친박이었다. 홍준표 대표는 핵심적인 2명을 정리한 것이다"며 "다 친박이라고 해서 청산 대상이면 누구와 정치를 하겠냐"고 홍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한편 홍 대표와의 회동과정에서 고성이 오고 갔다는 지적에 대해서 내홍을 의식한 듯 "앞으로 선거 공천 잘 진행해 달라고 전달했고 홍준표 대표께서도 공천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다. 또 지역 현안과 화재문제에 대해서 여러 가지 얘기를 했다"며 "고성이 오가거나 얼굴을 붉힌 상황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