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범죄, 사법부의 무책임한 관용 아래 자랐다"
"이재용 범죄, 사법부의 무책임한 관용 아래 자랐다"
시민단체, 이재용 엄중 처벌 청원서 제출
2017.12.27 18:35:38
"이재용 범죄, 사법부의 무책임한 관용 아래 자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시민 2357명의 서명이 담긴 청원서가 법원에 전달됐다.

뇌물 공여 및 횡령, 재산 국외 도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1심 법원은 지난 8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곧 항소심이 진행됐고, 결심 공판이 27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렸다.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반올림(반올림)과 삼성노동인권지킴이 등은 이날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원서를 공개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회견에서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은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이라는 프랑스 작가 알베르 카뮈의 글을 인용했다. 이 부회장의 범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논리가 적용된다는 뜻이다. 이들 단체는 "삼성은 단 한 번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덕분에 3대를 이어 온 삼성 재벌의 역사 내내 정경유착과 온갖 불법행위가 계속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재용의 국정농단 범죄는 사법부의 무책임한 관용 아래 자라난 것"이라고도 했다.

이들 단체는 "1심 법원이 '정치권력과 자본권력의 부도덕한 밀착'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규정했음에도, 이 부회장 등에게 선고된 형량은 초라했다"고 지적했다. "여러 형량 가중 요인들은 무시됐고, 납득하기 어려운 감경 요인만 고려"됐다는 설명이다. "결정적으로 재산 국외 도피 혐의에 해당하는 금액 절반을 무죄로 판단했다. 그렇지 않았다면 이재용에게 10년 이상의 중형이 불가피했을 것"라고도 했다.

아울러 이들 단체는 "법원의 솜방망이 처벌에 용기를 얻었던지, 삼성과 이재용은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했다. 이건희 삼성 회장의 새로운 경제 범죄가 드러난다. 예컨대 당초 알려진 것 외의 새로운 비자금이 공개됐다. 또 이 회장이 차명으로 관리한 자산을 세금조차 내지 않고 찾아간 사실도 드러났다. 그런데도 삼성 측은 공식적인 사과가 없다.

아울러 삼성 직업병을 인정하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지만, 삼성 측은 직업병 관련 보도 내용을 부인하기 바쁘다. 이런 점들을 거론하며 이들 단체는 "반성 없는 삼성과 이재용에게 정상참작의 여지는 없다"고 밝혔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성현석 기자 mendram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교육과 복지, 재벌 문제를 주로 취재했습니다. 복지국가에 관심이 많습니다. <삼성을 생각한다>를 내려고 김용철 변호사의 원고를 정리했습니다. 과학자, 아니면 역사가가 되고 싶었는데, 기자가 됐습니다. 과학자와 역사가의 자세로 기사를 쓰고 싶은데, 갈 길이 멉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