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일 관계 불능될 것"…협박 발언 배경은?
일본 "한일 관계 불능될 것"…협박 발언 배경은?
아베 총리 평창 올림픽 참석 불가·주한대사 귀국 검토
2017.12.29 11:36:3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언급하며 합의 파기 혹은 재협상을 시사하자 일본 측은 한일 관계가 사실상 파탄날 수 있다고 위협하는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불가, 주한 일본 대사 귀국 조치 등의 구체적 대응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전날 총리관저에서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심의관,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불러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한국의 위안부 재협상 또는 추가 조치 등에 응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같은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아베 총리의 평창 올림픽 참석을 보류하는 방향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위안부 합의 이행이 좌초한 상황에서 방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신문은 평창 올림픽이 열리는 기간이 일본의 2018년도 예산안 심의와 겹친다는 점, 주요국 정상들이 참석 의사를 밝히지 않다고 있다는 점 등도 이같은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귀국시키는 방안 등도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앞서 지난 1월 부산 총영사관 앞 위안부 평화비(소녀상) 설치를 이유로 나가미네 대사를 불러들인 바 있다.

신문은 그렇지만 일본이 강력한 대응 수단을 취할 경우 한일 관계의 냉각은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북한 문제와 관련한 한일 양국의 협력 필요성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일본 측의 이같은 대응은 내년 초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관련 후속 대책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가 합의의 파기나 재협상을 시도할 경우 위안부 문제에 한일 관계가 매몰될 수 있다는 국내외의 우려를 최대한 활용해보겠다는 의도가 깔렸다는 분석이다.

실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지난 28일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합의를 변경하려 하면 한일관계는 관계 불능이 될 것"이라며 사실상 한일 관계가 파탄날 수 있다는 경고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일의원연맹 일본 측 간사장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자민당 의원 역시 28일 아베 총리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면 "합의를 파기하면 한일관계가 어떻게 될지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