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골목경제 육성-지역상권 살리기 잰걸음
군산시, 골목경제 육성-지역상권 살리기 잰걸음
열악한 상권 분석 통한 맞춤형 육성방안 추진
2018.01.02 09:27:19
군산시, 골목경제 육성-지역상권 살리기 잰걸음

ⓒ군산시

전북 군산시가 새해에도 더불어 잘사는 골목경제 육성과 지역상권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잰걸음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시는 관내 상권의 공동화 원인이 원도심 지역의 상대적 낙후성, 상권이동 및 지역경기 여건에 따른 경쟁력 악화, 소비 트렌드 변화에 따른 온라인 쇼핑 증가, 상인의 자구노력 부족 등을 주요 원인으로 분석하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원도심의 영동 일원은 의류업종이 주를 이루는 상권으로 구성되어 공동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대표적인 곳이다. 시는 업종 다변화를 위한 기반 조성을 위해 하수관거 개선사업 용역을 지난 12월 말에 착수한 상태다. 

특히 중앙동 일원에는 약 6개월에 걸쳐 하수관로 1.8km, 배수설비 200개소를 정비할 예정이다.

시는 공동화 현상을 막고 상권 활성화를 위해 하수관거 개선사업을 통한 업종 다변화의 기반을 조성 후 상인들의 자구노력(건물 양성화 등)을 지켜보고 추가 사업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시 지역경제과는 각 상권별 활성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대규모 예산이 수반되는 하드웨어 사업보다 상인교육 등을 통한 소프트웨어 사업을 선행하고자 유관기관과 협의 중이다. 또한 어려운 지역여건을 감안해 2018년 소상공인특례보증사업 예산을 증액하는 등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용묵 지역경제과장은 “군산시는 궁극적으로 도시재생사업과 연계를 통한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해 관련부서 및 상인들과 지속적인 의사소통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중앙정부차원의 골목상권 육성, 도시재생 확대 등 정책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LH연구원, 전북연구원과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