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폐광지역 ‘희망의 날개’ 꺽인다
강원랜드, 폐광지역 ‘희망의 날개’ 꺽인다
설립취지 퇴색…시장형 공기업 전환·규제 강화·지역 목소리 약화
2018.01.02 10:45:34
강원랜드, 폐광지역 ‘희망의 날개’ 꺽인다

‘강원랜드는 더 이상 폐광지역의 희망이 아니다?’

 

‘폐광지역의 희망’으로 만들어진 강원랜드가 정치적 풍파에 휘둘리면서 설립취지가 흔들리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일 강원랜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2일 취임한 문태곤 제9대 강원랜드 사장은 경남 밀양출신으로 제3대부터 강원도출신이 사장을 맡아온 관례가 15년 3개월여 만에 무너졌다.

 

▲강원랜드가 창립 20년을 앞두고 설립취지가 흔들리고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프레시안


또 지난해 11월 임기가 종료된 폐광지역 출신 강원랜드 사외이사는 강원랜드 설립의 산파역을 했던 지역살리기공동추진위원장이 강원도 추천 사외이사로 활동했던 관례 역시 깨질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인 강원랜드는 ‘채용비리’ 후유증으로 기획재정부 주도로 이달 말께 시장형 공기업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유력해 지고 있다.

강원랜드가 시장형 공기업이 되면 임원 임면과 예산·인력운영, 경영실적 평가, 경영지침 등에 있어 기재부의 관리·감독을 받아야 한다. 지역의 입장과 목소리가 철저히 배제될 수밖에 없는 구조로 바뀌게 되는 것이다.

기재부는 경영투명성을 높인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시장형 공기업으로 전환되면 강원랜드에 대한 폐광지역과 강원도의 역할이 대폭 축소될 것은 불문가지다.

특히 매출총량제 초과라는 규제의 칼날을 쥐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연말 카지노업 재허가 조건으로 카지노 영업시간 2시간 단축, 게임테이블 20대 축소, 전자카드 확대 등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강원랜드는 당장 이달부터 매출을 가장 높이 올리는 고액베팅 테이블 20대 운영을 감축한데 이어 18년간 이어져온 영업시간 단축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는 4년 연속 매출총량제를 었다는 이유를 들어 강원랜드가 추가로 이를 위반할 경우 카지노 영업정지 최대 6개월, 영업이익금 50% 환수 등을 추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가뜩이나 강원랜드 이익금의 70% 이상을 중앙정부가 가져가는 마당에 매출총량제 규제폭탄에 이어 시장형 공기업으로 전환되면 설립취지가 퇴색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밖에 강원랜드를 위협하는 정치적인 변수로 오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호남지역 정치권에서 새만금 카지노를 다시 추진할 경우 폐광특별법 연장도 불투명해 질 수 있다는 점이다.

공추위 관계자는 “폐광지역 경제회생과 고용창출을 명분으로 설립된 강원랜드는 카지노 개장 18년 만에 설립취지가 사라지고 있다”며 “지금 진행되는 상황들을 보면 강원랜드는 더 이상 강원도 향토기업이나 폐광지역 경제회생에 보탬이 될 수 없는 처지”라고 지적했다.

박종철 강원랜드 소액주주협의회장은 “현재 진행중인 정황을 분석하면 강원랜드의 독점적 지위도 흔들릴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만금 오픈카지노가 본격 추진될 가능성이 그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용보 태백시의회의장은 “매출총량제 때문에 부족한 인력을 신규로 채용하는 기회를 상실하고 지역의 입장까지 축소되는 것은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강원랜드 설립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22일 진행된 문태곤 강원랜드 제9대 사장 취임식. ⓒ강원랜드

 

그러나 강원랜드에 가해지고 있는 일련의 규제강화와 지역 목소리 퇴조는 자업자득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원기준 광산지역사회연구소장은 “강원도 출신 CEO가 잘 했으면 외지출신이 사장으로 선임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강원랜드의 건실한 발전과 함께 경쟁력을 갖추면서 사회적 비난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것이 절실하게 요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하나금융투자는 2일 강원랜드에 대해 규제 강화로 악영향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4만1000원에서 3만7000원으로 낮춰 잡을 정도로 미래의 경영환경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다.


casinohong@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