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광지역, “강원랜드 카지노업 재허가 조건반대”
폐광지역, “강원랜드 카지노업 재허가 조건반대”
도종환 문체부 장관 면담 요구
2018.01.02 11:19:35
폐광지역, “강원랜드 카지노업 재허가 조건반대”

강원 정선군 지역살리기공동추진위원회 등 폐광지역 4개 시군 사회단체는 2일 정부의 강원랜드 카지노업 재허가 조건을 결사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폐광지역 사회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문화체육관광부는 강원랜드 카지노업 재허가 조건으로 매출총량 준수, 전자카드 운영확대, 영업시간 2시간 단축, 고액테이블게임 비중 축소 등을 요구했다”며 “이러한 조건이 지역에 끼칠 악영향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재허가 조건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지난해 12월 성명서를 통해 현행 매출총량제 준수가 도박중독예방에 효과적이지 않으며 실효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며 “문체부는 폐광지역의 실상은 도외시 한 채 카지노 영업환경 개선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강원랜드 규제만이 능사인양 일관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프레시안


특히 “매출총량제를 지키지 못해 정부로부터 영업시간 축소, 고액 테이블게임 비중 축소 등을 일방적으로 통보받은 강원랜드 경영진의 무능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여기에 채용비리로 인한 대내외적 위상추락은 강원랜드의 운신의 폭을 더욱 좁혀 재허가 불허라는 압력까지 받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또한 감사원, 기재부, 문체부 등 강원랜드를 관리 감독하는 정부부처도 문제”라며 “카지노에 대해서는 그토록 규제와 압력을 가하면서 리조트 개발과 사계절 복합리조트 조성 등 비카지노부문 매출증대에 대해서는 사업타당성이 없다는 논리를 들이대며 사업을 막아온 것이 대표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도박중독의 실상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기에 지역주민 누구도 도박중독 예방대책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문체부의 허가조건은 매출총량 준수라는 수치 달성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지 실제 도박중독 예방과는 거리가 멀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체부의 이번 카지노업 재허가 조건에 대해 적극 반대 입장을 표명함과 동시에 조속한 시일안에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게 면담을 신청한다”며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문체부 항의방문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이후 발생하는 사태의 모든 책임은 문체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casinohong@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