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시민들만 바라보며 '유지경성' 자세로 걷겠다"
서병수 "시민들만 바라보며 '유지경성' 자세로 걷겠다"
민선 6기 마지막 새해 시무식서 '2030 등록엑스포' 등 목표안 제시
2018.01.02 15:39:26

서병수 부산시장이 새해 시무식에서 민선 6기의 비전을 지속적으로 실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일 오전 부산시청 1층 대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 참가한 서 시장은 "올해는 민선 6기와 민선 7기가 교차하는 해로 민선 6기 시민들과 약속한 부산 발전 장기 프로젝트들의 정책 연속성을 담보할 수 있는 한 해가 돼야 할 것이다"고 당부했다.

특히 올해 결정되는 '2030 부산 등록엑스포' 국가 사업화는 정부의 결정을 기다리기보다 시민들의 염원과 의지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2일 오전 부산시청 1층 대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연설하고 있는 서병수 부산시장. ⓒ부산시


또한 계속해서 갈등을 빚고 있는 김해신공항에 대해서 외풍을 차단하고 정부의 기본계획에 영남권 주민들의 염원을 담아내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판교 테크노벨리 활성화 방안'을 비판하며 "여전히 수도권 중심사고의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했음을 스스로 입증했다"며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사례는 보다 단호하게 대응하고 개헌 이전이라도 지방분권의 실효성을 담보할 수 있는 조치를 선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부산시가 추진해온 원도심 4개구(서·중·동·영도구) 통합이 중앙부처 내부 문제로 발목이 잡혀 있지만 원도심 발전을 위해 지역주민들과 소통해 직접 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올해는 지방선거가 있다. 선거 정국을 틈타 공직자로서 지켜야 될 선을 넘어서는 것도 문제지만 기강이 해이해져서 자칫 무사안일에 빠지는 것은 더욱 경계해야 한다"며 "오직 시민만을 바라보며 '뜻이 있으면 반드시 이룬다'는 유지경성(有志竟成)의 자세로 우직하게 걸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