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비정규직의 삶을 생각한다
모든 비정규직의 삶을 생각한다
[문학의 현장] 비정규
2018.01.03 11:23:31
모든 비정규직의 삶을 생각한다
비정규

오늘은 애도의 밤입니다. 그러나 이곳은 그 어떤 애도도 없이 고요하게 밤을 견디려 합니다. 당신의 마지막엔 그리하여 불가촉의 그것처럼 누구도 당도하지 않습니다. 향은 꺼진 지 이미 오래이고, 오늘 밤의 애도는 더 이상 당신의 상징이 될 수 없습니다. 당신이 마지막으로 보았던 것은 무엇입니까. 환하게 다가오는 헤드라이트 불빛 속에 고요는 결코 아름답습니까. 눈이 내리면 지상은 사라지려 합니까. 눈발은 누군가의 비극처럼 더 깊은 계곡으로만 쌓입니다. 깊이를 알 수 없는 지상을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사라진 지상에 나무는 뿌리도 없이 자라고 나무의 가지마다 죽은 자의 음성은 그 누구도 애도할 수 없습니다. 불가촉의 그것처럼 당신은 유폐된 수렁을 떠올리려 합니다. 당신의 삶은 불가촉의 음성 앞에서 자주 무너지는 꿈을 꾸곤 합니다. 모든 것은 돌이킬 수 없다고 생각하는 순간 당신의 마지막은 펼쳐집니다. 도끼로 통나무를 패는 찰나는 돌이킬 수 없습니다. 도끼의 날이 받침목에 박힐 때. 그것은 그 어떤 단호함입니까. 아니면 아플 수조차 없는 상처입니까. 오늘은 당신을 애도할 수 없는 밤입니다. 당신은 불가촉의 손을 내밀어 누군가의 어깨를 흐느끼고 싶습니다. 당신은 불가촉이고, 어둠은 느닷없이 펼쳐지고, 불가촉의 화분은 발굴할 수 없는 유적이 되어갑니다. 오늘은 애도의 밤이고, 불가촉의 마지막은 어느덧 폐기된 내일 밤이 되어 갑니다.

ⓒ프레시안(최형락)


<시작노트>

모든 비정규직의 삶을 생각한다. 그리고 그 안에 담긴 모든 불평등과 불행에 대해 생각한다. 불가촉의 그것처럼 펼쳐진 비정규의 삶은 너무나 공고하여 벗어날 수 없는 수렁의 깊은 어둠과도 같다. 비정규의 삶이 확산되어 보편화되기 시작한 90년대 후반은 그 모든 비극의 전조였으리라. 그리고 비극은 스스로 진화하는 괴물이 되어 오늘에 이르고 말았다. 그런데 더 큰 비극은 이러한 비극이 결코 끝날 것 같지 않다는 데 있다. 그리하여 청년들의 모든 삶은 그 어떤 희망도 품을 수 없는 것이 되어버렸다. 이 글을 쓰며 모든 불가촉의 삶을 생각한다. 그리고 결코 벗어날 수 없는 불가촉의 핏빛 참혹을 흐느끼기 시작한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kakiru@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