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나는 더 큰 핵단추 있다. 작동도 한다"
트럼프 "나는 더 큰 핵단추 있다. 작동도 한다"
문재인 정부 대화 제의에 미국 불편한 기색
2018.01.03 11:46:30
트럼프 "나는 더 큰 핵단추 있다. 작동도 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핵 단추가 사무실 책상 위에 놓여있다"고 밝힌 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나는 더 크고 강력한 핵 버튼이 있다"고 맞불을 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 시각) 본인의 트위터 계정에서 "김정은이 '핵 단추가 책상 위에 있다'고 하는데 나는 그가 가진 것보다 더 크고 강력한 핵 단추가 있다"며 "누군가가 식량이 굶주리고 고갈된 정권에 이 사실을 좀 알려주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단추는 작동도 한다"며 미국이 북한보다 군사적으로 우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로켓맨'(Rocket Man)으로 칭하며 "로켓맨이 처음으로 한국과 대화를 원한다고 한다"며 "좋은 소식일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지켜보자"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문재인 정부의 남북대화 제의에 대해 신중하지만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두 나라가 대화하길 원한다면 그건 그들의 선택"이라면서도 "김정은의 진정성에 대해서는 매우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 역시 남북 당국 간 회담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모든 핵무기를 금지하기 위해 무엇인가를 하지 않는다면 어떤 대화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