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화답했다…남북 채널 691일 만에 복원
북한, 화답했다…남북 채널 691일 만에 복원
북한 "3일 15시 판문점 채널 통해 회담 관련 논의"
2018.01.03 14:02:36
북한, 화답했다…남북 채널 691일 만에 복원
지난 2016년 개성공단 중단 이후 막혀있던 판문점 연락 채널이 1년 11개월 만에 다시 열렸다. 북한은 3일 판문점 채널을 통해 전날 문재인 정부가 제안한 고위급 남북당국회담과 관련한 문제들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3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TV>에 출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창 올림픽 대표단 파견 문제를 포함하여 회담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남측과 제 때에 연계하도록 3일 15시(평양 시각)부터 북남 사이의 판문점 연락 통로를 개통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리 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표시하면서 해당 부분에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그에 대해 긍정적으로 높이 평가하면서 환영의 뜻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와 공화국 정부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국가체육지도위원회를 비롯한 해당 단위들에서 남조선 당국과 진지한 입장과 성실한 자세를 가지고 실무적인 대책들을 시급히 세울 데 대한 구체적인 지시를 줬다"고 덧붙였다.

리 위원장은 "우리는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진지한 입장과 성실한 자세에서 남조선 측과 긴밀한 연계를 취할 것이며 우리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문제를 논의해 나갈 것"이라며 "다시 한 번 평창 올림픽 경기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당국 회담의 의제와 대표단 구성 등 세부 절차를 협의해 나가자고 제안한 것을 북한이 수용한 것이다. 이로써 판문점 연락 채널은 지난 2016년 2월 12일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이후 691일 만에 다시 열리게 됐다.

다만 그는 "일정에 오른 북남관계 개선 문제가 앞으로 온 민족의 기대와 염원에 맞게 해결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북남 당국이 이 문제를 어떻게 책임적으로 다루어 나가는가 하는데 달려 있다고 강조하셨다"며 문재인 정부가 제안한 고위급 회담을 그대로 수용할지에 대해서는 확정적으로 답하지 않았다.

판문점 연락 채널이 다시 개통된 것과 관련,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남북 간) 연락망을 복원했다는 의미가 크다"면서 "상시 대화가 가능한 구조로 가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취임 이후 줄곧 남북 간 연락 채널 복원을 강조해왔다. 조명균 장관은 지난해 7월 17일 북한에 적십자회담 및 남북 군사 당국 회담을 제안했을 때도 "판문점 남북 연락 채널 및 서해 군 통신선이 조속히 정상화되어야 한다는 점을 북측에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