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정부, 판문점 연락 채널 개통 "환영"
청와대·정부, 판문점 연락 채널 개통 "환영"
판문점 채널 통해 고위급 남북 회담 제반 사항 논의할 듯
2018.01.03 14:42:35
청와대·정부, 판문점 연락 채널 개통 "환영"
판문점 연락 채널을 691일 만에 다시 열겠다는 북한의 입장에 대해 정부는 환영의 뜻을 표명했다.

통일부는 3일 '판문점 연락 채널 정상화 관련 정부 입장'을 통해 "정부는 어제 우리 측이 밝힌 판문점 남북 연락 채널의 정상화 제안에 대해 북측이 호응해 나온 것을 환영한다"며 "이 채널을 통해 어제 제의한 남북 당국 회담 개최와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남북 간) 연락망을 복원했다는 의미가 크다"면서 "상시 대화가 가능한 구조로 가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조선중앙TV에서 "평창 올림픽 대표단 파견 문제를 포함하여 회담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남측과 제 때에 연계하도록 3일 15시(평양 시각) 부터 북남 사이의 판문점 연락 통로를 개통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이에 북한이 지난 2일 정부가 제의한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에 응할지 주목된다. 리 위원장은 "올림픽 대표단 파견 문제를 포함해 회담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논의하겠다며 당국회담의 문을 열어뒀지만, 회담을 수용하겠다는 구체적인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