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은선리와 도계리 고분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정읍 은선리와 도계리 고분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2018.01.03 15:47:17
정읍 은선리와 도계리 고분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정읍시

전라북도에 위치한 백제고분으로서는 지금까지 확인된 것 중 최대 규모ㄹ르 자랑하는 정읍시 영원면 은선리와 도계리 고분군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됐다.


3일 시에 따르면 영원면 일대에는 2005년과 2013년 두 차례의 정밀지표조사 결과 반경 2km내에 275여기의 백제고분이 분포하고 있음이 확인된 바 있다. 이번 사적 지정 예고 대상은 영원면 은선리와 덕천면 도계리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백제 횡혈식 석실분 56기이다.

특히, 횡혈식 석실분이 밀집돼 있은 이 지역은 백제 지방통치의 영역 확장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 곳에 분포하고 있는 고분은 주로 백제의 사비기 고분이 대다수이지만 일부 웅진기 고분도 확인되고 있어 웅진기~사비기로 이어지는 백제 횡혈식 석실분의 변화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은 유적으로 평가된다.

인근에 있는 고사부리성(사적 제494호)과 주변에 분포하고 있는 마한계 분구묘, 중방과의 관계 등으로 앞으로 백제의 중앙과 지방, 대외관계, 정치세력의 변천 등의 연구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기도 하다.

한편 문화재청은 30일 간의 예고 기간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가지정(假指定) 문화재 사적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bss20c@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