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SBS도 빼앗겼다"…MB와 '찰떡궁합'
홍준표 "SBS도 빼앗겼다"…MB와 '찰떡궁합'
"UAE 이야기 없었다" 공세 수위 조절?
2018.01.03 17:09:18
홍준표 "SBS도 빼앗겼다"…MB와 '찰떡궁합'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3일 새해 인사차 예방했다.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의 집무실로 찾아온 홍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에게 이 전 대통령은 "야당이 가장 어려운 시기"라며 "외교안보가 어렵고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야당 대표를 맡았다"며 격려했다고 정태옥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홍 대표는 "어려울 때 야당을 하면 더 재미있다"며 "(현 정부의) 곳곳에서 부작용이 나올 것으로 본다. 금년에는 우리가 좀 신나는 야당을 하겠다"고 했다. 홍 대표는 "이 정부가 금년부터 추진하는 것들은 핑계를 못 댄다. 전부 자기들 책임이데, 운동권 정권이기 때문에 능력이 없을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야당이 강하게 하려면 정부의 긍정적 측면도 이야기 해야 한다. 부정적 측면만 얘기하면 협력이 안 된다"고 하자 홍 대표는 "긍정적인 축면이 하나는 있다. 쇼는 기가 막히게 한다"고 비꼬기도 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은 "그것도 능력 아니냐"고 했고, 홍 대표는 "한계가 있을 것이다. 진실이 담기지 않은 쇼는 그뿐"이라고 했다.

"좌파 정권이 들어서 SBS도 빼앗겼다. 부산 KNN도 빼앗겼다. KNN 회장이 물러났다"는 홍 대표의 주장에 이 전 대통령은 "그것도 적폐네"라고 호응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적폐가 아니라 강도"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개헌에 관심을 표하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가치가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이) 개헌에 중심을 잡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관심을 모았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파견 논란에 대한 대화는 없었다고 한다. 정태옥 대변인은 "UAE 이야기는 배석하는 분이 워낙 많아서 이야기할 분위기가 전혀 아니었다. 이야기 자체가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 예방 전 당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UAE 원전 게이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잡으려다 발생한 국가 간 분쟁"이라고 공격했던 홍 대표가 당사자를 만나 이와 관련된 대화를 나누지 않은 셈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이 UAE 관련 공세 수위를 조절하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당은 현 정부의 뒷조사로 인해 UAE와의 관계가 틀어졌다는 논리로 공격하고 있으나, 이를 뒷받침할 명쾌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반면 원전 수주 과정에서 군사 협력 등 '이면 합의설', '거액의 리베이트설' 등이 불거져나오는 등 상황이 한국당에 불리하게 돌아가는 측면을 감안했을 가능성도 있다.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이 현 정부와 정면충돌을 피하는 모양새를 냈다는 관측도 있다.

앞서 홍 대표는 이날 오전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색깔 공세를 폈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서 하는 개헌 방향은 좌파사회주의 체제로 (나라의) 근본 틀을 바꾸는 방향"이라고 주장했고, 김 전 총리는 "개헌을 한다고 하면서 국민 설득을 잘 안 하려는 모양"이라며 "국민을 먼저 설득하고 개헌하는 게 좋은데 설명이 하나도 없다"고 했다.

김 전 총리는 "이 정부가 전교조와 민주노총을 위시로 너무 좌편향으로 끌고 가고 있다"며 "빨간 사람들이 이미 (한반도의) 반을 점령하고 있는 우리 처지를 생각해야 된다"고 말했다고 정태옥 대변인이 전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