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식, 서병수.이종혁에 부산시장 후보 '시민경선' 제의
박민식, 서병수.이종혁에 부산시장 후보 '시민경선' 제의
자유한국당 시장 후보 각기 다른 행보..."서로 준비과정 달라"
2018.01.03 17:16:32

6월 지방선거에 부산시장 후보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소속 박민식 전 의원이 서병수 부산시장과 이종혁 전 최고위원에게 "부산시장 시민경선을 공동결의하자"고 제안했다.

박 전 의원은 3일 오후 부산 지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각 여론조사에서 공통점은 부산에서 자유한국당이 완패하는 것으로 나온다"며 "이미 정권을 뺏겨서 망한 집안인데 지킬 게 무엇이 있냐. 이번 지방선거에는 도전자 정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홍준표 당대표의 '서병수 대안론'에 대해 "홍준표 대표가 부산을 왔다갔다 할 때마다 부산꼴을 우습게 만들어놨다. 안대희 전 대법관과 장제국 동서대 총장이 불출마를 하는 상황에서 홍준표 대표 입만 보고 있어야 하는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 왼쪽부터 서병수 부산시장, 이종혁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박민식 전 국회의원. ⓒ프레시안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서 시장을 비교하며 "지난번에 판이 좋을 때도 1% 차이로 가까스로 이겼는데 리턴매치한다면 무난한 패배가 뻔하다. 서병수 시장은 백전백패 카드"라고 비난했다.

박 전 의원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빠른 시일 안에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하려는 서병수 시장과 이종혁 전 최고위원과 3자 회동을 통해 시민경선을 위한 공동결의를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당 지도부 입만 바라보기에는 촉박한 상황이다. 매듭이 안 지어지면 부산시장 선거가 모든 선거에 영향을 주기에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박 전 의원은 "부산 지방선거에 대한 전략도 없다. 모든 선출직들을 모아 무제한 끝장 토론을 할 필요가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왜 망한 집안이 됐는지에 대한 반성과 성찰,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지형에 대한 냉정한 평가, 전략과 정책에 대해서 함께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표적인 '친홍준표' 인사인 이 전 최고위원은 오는 4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마 선언을 할 계획이다.

서 시장의 경우 홍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면서 날 선 공방을 이어갔으나 최근 안대희 전 대법관과 장제국 동서대 총장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분위기가 호전되자 자신의 치적 알리기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