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산 남·수영구 지방선거 조기과열 우려 '단속 강화'
검찰, 부산 남·수영구 지방선거 조기과열 우려 '단속 강화'
후보자 10여 명 넘어...각 후보자 및 지역별 집중 단속체제 구축
2018.01.05 14:46:37
검찰, 부산 남·수영구 지방선거 조기과열 우려 '단속 강화'
6월 지방선거에서 기초 단체장에 출마하는 후보자가 10여 명이 넘어서 각 후보자 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이는 부산 남구와 수영구에 대해 불법 선거운동 단속이 강화된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대비해 지난 4일 열린 '유관기관 협의회'를 통해 각 후보자 및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유형별 집중 단속체제를 구축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지방선거의 경우 남구와 수영구에서 현역 지자체장이 출마가 불가능한 상황으로 10여 명이 넘는 다수의 후보자가 출마를 예정하면서 선거가 조기 과열될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검찰은 특히 이번 선거가 사조직을 동원한 조직과 SNS 등을 동원한 바람의 대결 구도가 될 것으로 보이고 당내 경선 과정에서부터 선거 전 과정에 걸쳐 불법 선거운동과 흑색선전 등 불법행위 발생 소지가 높다고 봤다.

또한 이러한 특성을 고려해 각 후보자 및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유형별 집중 단속체제'를 구축해 단속 및 예방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점 단속대상으로는 금품선거, 흑색선전, 공무원의 선거개입, 여론조사 조작, 부정 경선운동 등에 대해 유관기관이 협력해 집중적으로 수사를 실시한다.

검찰은 "유형별 집중 단속체제를 구축해 단속 및 예방 활동을 하는 등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분위기 조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