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던 집 몰래 들어가 금품 훔친 가사도우미
일하던 집 몰래 들어가 금품 훔친 가사도우미
집주인 외출한 사이 빈집에 들어가 현금, 의류 등 4000만 원 상당 훔쳐
2018.01.08 11:50:14

집주인이 외출한 사이 빈집에 몰래 들어가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가사도우미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조모(38)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조 씨는 지난해 12월 21일 오후 2시 21분쯤 부산 해운대구 김모(53) 씨의 집 안방 금고에서 현금 220만 원을 훔치는 등 총 10차례에 걸쳐 40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조 씨는 3년 동안 가사도우미로 일하며 김 씨가 병원 치료를 위해 외출하는 시간대를 미리 알고 집에 몰래 들어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아파트 내외부의 CCTV와 장롱 안 금고 위에 설치해 놓은 소형 카메라에 녹화된 조 씨의 범행 장면을 확인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