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부·울·경지역 중소기업 특별대출 지원
BNK부산은행, 부·울·경지역 중소기업 특별대출 지원
3개 분야 나눠 업체당 최대 50억 원...총 1조 원 규모
2018.01.08 11:44:55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울산·경남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특별대출펀드가 운용된다.

BNK부산은행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울산·경남지역 중소기업에 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총 1조 원 규모의 중소기업 대출펀드(2018 뉴 스타트 특별대출)를 운용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특별대출의 지원 부문은 부동산 담보대출, 보증서 담보대출, 신용대출로 조건에 따라 업체당 최대 50억 원까지 자금 지원이 가능하다.

대출 기간은 운전자금의 경우 1년 이상 3년 이내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부동산 담보대출의 경우 신용등급, 담보비율에 따라 최저 연 3.0%의 저리로 대출이 지원된다.

부산은행은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소매 자영업자가 대출 지원을 원할 경우 산출금리 대비 추가 우대금리를 적용할 방침이다.

BNK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2018년 새해를 맞아 지역 경제의 주축인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1조 원의 대출 펀드를 조성하게 됐다"며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기업들과 함께 상생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