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경북도지사, 사드 수용 김천, 성주에 특별대책 내놔라
김관용 경북도지사, 사드 수용 김천, 성주에 특별대책 내놔라
새해 첫 간부회의에서 정부차원 특단의 대책 촉구
2018.01.09 18:34:21
김관용 경북도지사, 사드 수용 김천, 성주에 특별대책 내놔라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9일 간부회의에서 사드를 언급했다. ⓒ 경북도 제공

김관용 경상북도지사가 9일 열린 새해 첫 간부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사드 배치에 관해 언급하면서 정부차원의 지원 대책을 요구했다.

김 지사는 이날 "참으로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지난해 성주 사드배치가 완료됐다"며 "이 과정에 지역에서는 엄청난 아픔과 갈등이 있었고, 도지사로서 밤잠을 설칠 정도로 고민도 많았다"고 밝혔다.

또 "사드를 찬성하든 반대하든 지역과 나라를 위하는 사랑하는 마음은 똑 같았다고 본다"며 "이제는 갈등과 반목을 접고 국가안보를 지키는데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서도 국가안위를 위해 희생을 감내한 성주와 김천에 대한 확실한 대책을 내놔야한다"며 "김천과 성주가 제시한 지역지원 사업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사드 배치지역과 주변지역에 대한 지원사업이 일반 사업과 같이 취급돼선 안된다"며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을 요구했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도에서는 사드배치 전담 T/F를 구축해 각 지원사업들이 조기에 구체화 될 수 있도록 강력 대응하라"고 간부들에게 주문했다.

경북도는 사드배치 지원사업이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연초부터 관련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sinam77@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