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새해에도 연수생 계속 늘려갈 것"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새해에도 연수생 계속 늘려갈 것"
연수수료 기관단체에서 감사패...퇴계묘소 단장 봉사도 이어져
2018.01.11 08:52:36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새해에도 연수생 계속 늘려갈 것"

수련원 연수생들이 이근필 퇴계종손과 대화하고 있다.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제공

지난해 학생, 교원, 공무원, 기업인, 일반인 등 13만6천여 명이 수련생을 배출한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이 올해에는 15만명을 목표로 체험수련을 이어갈 계획이다.

지난해 실적은 2015년 7만4천명에 비해 184%, 2016년 10만5천명에 130% 증가한 것으로 수련원은 개원 이래 지금까지 47만여 명의 수련생을 배출했다.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은 지난 2001년 10월 퇴계 탄신 500주년 기념행사 당시 비용을 절감해 조성한 퇴계문중의 기탁금 1억원을 기반으로 설립했다.

착한 사람이 많아지는 세상을 소원하며 평생을 배려와 섬김, 청렴과 검소를 몸소 실천한 퇴계의 선비정신을 계승, 발전시킨다는 취지였다.

설립 초기에는 자체 수련건물이 없어 간이건물을 빌려 뜻을 같이하는 은퇴 교직자 이십여 명이 민박수준으로 수련을 했다. 2002년께부터 수련생이 늘어나 224명이던 수련생이 2010년에는 1만2천여 명으로 늘어났다.

2011년 1원사를 건립한 후에는 참가 수련생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마침 사회적으로 인성문제가 이슈로 떠오르면서 해마다 50% 이상 수련생이 증가했다.

 

1원사 보다 1.5배 큰 2원사를 2016년 준공한 뒤에는 하루 150~2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수련의 전당으로 기능하고 있다.

지난해 13만6천명의 수련생이 선비정신을 체험했고, 올해 15만명을 목표로 1일, 1박2일, 2박3일 과정과 찾아가는 학교선비수련, 선비아카데미, 학교폭력예방 등을 준비 중이다.

통상 1박2일 과정으로 열리는 수련은 퇴계선생 위패를 모신 도산서원 상덕사를 찾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어 선비정신 이해 강의를 듣고 퇴계종택을 찾아 종손 이근필씨와 대화의 시간을 거친다. 고령에도 단정히 무릎을 꿇고 온화한 미소로 수련생을 마주하는 종손의 일상에서 겸손과 배려로 일관한 퇴계선생의 모습을 떠올리게 된다.

현장탐방으로 퇴계묘소를 찾아 청빈정신을 체험하고, 독립운동가 배출의 산실인 하계마을, 민족시인 이육사문학관을 거친 뒤 토의와 발표시간이 이어진다.

수련생들의 만족도는 해마다 높아지고 있고 특히 교원들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 이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꼽는 과정은 무릎을 꿇고 온화한 미소로 맞이하는 종손 이근필씨의 모습이다.

수련원을 다녀간 많은 기관단체는 고마움을 표시하는 것을 잊지 않는다. 세계 200여개 공항 평가에서 6년 연속 1위로 선정된 인천공항공사, 전국 711개 공공기관 중 청렴도 1위를 한 한국남부발전은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덕분이라며 감사패를 보내왔다.

IBK기업은행에서는 2천여명의 직원들을 주기적으로 입소시킨 결과 생산성이 향상됐다며 퇴계선생 동상을 제작해 헌성했는가하면 서울시설공단은 퇴계의 삶에 감동받았다며 전문가들을 보내 퇴계묘소를 새단장했다.

포스코는 원사종합안내도를 새로 만들어 주기도 했다.

이근필 종손은 "21세기 4차산업시대로 접어들고 있는 이 시대를 보다 살기좋고 행복한 사회로 만들기 위해 여전히 옛 선비의 가르침이나 정신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sinam77@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