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불화로 홧김에'…23개월 아들 살해한 엄마
'남편과 불화로 홧김에'…23개월 아들 살해한 엄마
범행 후 직접 경찰에 전화해 자수
2018.01.11 17:18:47
'남편과 불화로 홧김에'…23개월 아들 살해한 엄마
남편과 불화로 어린 아들을 숨지게 한 비정한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A씨(42·여)를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0일 오후 2시 40분께 아산시 실옥동 자신의 집에서 23개월 된 아들을 수건으로 질식시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스스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남편의 잦은 외박으로 부부간 불화가 있어 홧김에 아이를 죽이고 (나도) 함께 죽으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사망한 아들의 정확한 사인을 위해 부검을 의뢰키로 했다.
dltnrwhd@hanmail.net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