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형 원전 신고리 3호기 운전 첫해 '무정지' 달성
수출형 원전 신고리 3호기 운전 첫해 '무정지' 달성
한국형 원전 건설·운영 우수성 입증 계기, 원전 수출 추가 동력 확보 전망
2018.01.12 18:19:29

울산 울주군 서생면 신암리에 위치한 신고리 3호기가 가동 첫해 무정지 운전에 성공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신고리 3호기가 2016년 12월 준공 이후 389일 동안 한 번의 정지 없이 안전운전을 달성, 첫 계획예방정비에 착수한다고 12일 밝혔다.

신고리 3호기는 국내기술로 개발된 신형 원전으로 기존 100만kW급 원전에 비해 안전성과 경제성,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발전용량은 140만kW급으로 기존 100만kW 대비 40% 증가했다. 설계수명은 기존 40년 대비 50% 향상된 60년이며 UAE에 수출한 원전의 참조 모델이다.


▲ 신고리 3호기. ⓒ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은 새로 개발된 원전이 안정화되기까지 불시정지 등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지만 신고리 3호기는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해 우리나라의 원전 건설과 운영 능력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신고리 3호기의 무고장 안전운전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고리 3호기는 첫 주기 운전으로 지금까지 생산한 발전량이 지난 2016년 기준 부산시 1년 사용량의 67%, 울산시의 43%에 해당하는 1만3730GWh로 국가 전력수급에 크게 기여했다. 신고리 3호기는 약 3개월간의 계획예방정비를 통해 철저한 점검을 거친 후 발전을 재개할 예정이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