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경북지부, 포항 모 중학교 사학 비리 조사 촉구
전교조 경북지부, 포항 모 중학교 사학 비리 조사 촉구
비정규직 강사에게 7천만원 받은 교감 내정자 솜방망이 징계
2018.01.16 17:38:55
전교조 경북지부, 포항 모 중학교 사학 비리 조사 촉구

포항의 한 사학재단 중학교 교감 내정자가 같은 학교 비정규직 강사에게 7천만원의 금품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전교조 경북지부가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교조 경북지부는 16일 논평을 내고 "지난해 H중학교에 교감으로 내정된 체육교사가 지난 2015년부터 비정규직 강사에게 7천만원을 받아온 사실이 드러났다"며 "하지만 포항교육지원청 감사과에서는 사립학교 인사는 사립재단의 권한이라 하고, H중학교 재단이사회에서는 징계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에 따르면 H중학교 체육 교사는 비정규직 강사에게 2015~2016년 4차례에 나눠 현금 7천만원을 빌렸다.

돈을 빌리면서 차용증을 써 주지도 않았으며, 변제나 이자 상환에 대한 약속도 하지 않았다.

이 사실을 확인한 학교 측은 대가성 돈을 준 비정규직 강사에게 책임을 물어 사직서를 받았고, 체육교사에게는 경고 수준에 그치며 교감 내정은 그대로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교조 경북지부는 "공직사회의 주요 비위 중 하나인 금품수수에 해당되는 중대한 사건에 대해 사립재단은 단순 사건으로 마무리 하고자 한다"며 "함께 근무하고 있는 일부 교사들의 명예도 심각하게 실추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교육계에서 오랫동안 쌓여온 심각한 적폐 중 하나가 사립학교 인사 비리"라며 "경북도 교육청은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H중학교 사립재단에 대해 철저히 감사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프레시안은 H중학교 측에 전교조의 이같은 주장에 대한 해명을 들으려 했지만 전화 연결이 되지 않았다.

hani365@naver.com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