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지속투자로 곤충산업 선도도시 위상 굳힌다
예천군, 지속투자로 곤충산업 선도도시 위상 굳힌다
곤충유통사업단 운영, 로열젤리 다수확 품종 육성 및 브랜드화 사업
2018.01.19 15:34:41
예천군, 지속투자로 곤충산업 선도도시 위상 굳힌다
경북 예천군은 미래 식량자원과 의약 원료로 각광받는 곤충산업의 선도도시로서 위상을 굳히기 위해 다양한 사업으로 곤충산업을 발전시켜 주민소득과 연계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예천군은 1997년 산업곤충연구소 설립을 시작으로 2009년 곤충산업특구로 지정됐고 곤충생태원 조성, 꿀벌육종센터, 호박벌특화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2007년 제1회 예천세계곤충엑스포를 시작으로 2012년, 2016년 세 차례 엑스포를 개최해 곤충산업을 위한 다양한 연구와 산업화를 선도해왔다.

현재 예천군 내 곤충사육농가는 54호로 해마다 큰폭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판로를 확충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예천군은 지난해부터 곤충유통사업단을 발족해 곤충상품 홍보를 위한 판매점 설치, 곤충상품 가공장비 및 포장재 지원, 곤충상품 소비촉진 및 판매 활성화에 나섰다.

또 연구기능 강화를 위해 2014년 전국 최초로 꿀벌 신품종 '장원'을 개발하고 화분매개곤충 호박벌을 대량생산해 전국에 약 1천400통 보급하고 있다.

올해는 로열젤리 다수확 품종을 육성해 브랜드화하고 농가가 경쟁력 있는 우수한 품질의 곤충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항온․항습시설, 환경제어 기술 등 대량공급시스템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양봉대학 10회, 산업곤충대학 12회, 식용곤충조리대학 10회 등을 열어 식·약용곤충 농업인의 역량을 강화하고 신규 농업인을 육성할 방침이다.

조해진 예천군 곤충연구소장은 "곤충산업 선도도시로서 체계적인 연구와 전문인력 양성, 곤충사육농가 소득증대 지원, 곤충 관광 활성화 등 지속적인 투자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inam77@naver.com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