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울산 연계협력형 계획 수립...동반성장 본격 가동
경북·울산 연계협력형 계획 수립...동반성장 본격 가동
국토교통부 공모사업 선정, 2019년 1월까지 계획수립 완료
2018.01.24 14:41:10
경북·울산 연계협력형 계획 수립...동반성장 본격 가동

경북도는 국토교통부, 울산광역시와 함께 경북·울산 연계협력형 지역계획을 수립한다고 24일 밝혔다.

연계협력형 지역계획 수립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으로, 지자체간 협력으로 지역자산의 가치를 재창출하고 기존 시설과 자원을 연계‧루트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유도한다는 취지다.

경북도는 지난해 5월 울산광역시와 '동해남부권 상생공동체 해오름 거점지역'이라는 제목의 제안서를 제출, 8월 최종 선정돼 10월에 국토교통부‧울산광역시와 상호 협약을 체결했다.

국토연구원이 수행하는 이번 지역계획은 2019년 1월까지 ▶동해남부권 지역개발을 위한 기본구상 ▶공간발전 구상 ▶거점‧연계형 협력사업 발굴 ▶계획의 실행력 강화방안 ▶재원마련 대책과 민자 유치방안 등을 중심으로 수립될 예정이다.

경북(포항‧경주)과 울산광역시를 포함한 동해남부권 지역은 전통적으로 산업과 관광이 활성화 된 지역이다.

하지만 장기 경기침체와 주력산업인 자동차, 조선, 철강의 수출 감소로 지역발전을 위한 새 모델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울산, 포항, 경주시는 지난 2016년 6월 상생발전을 위한 '해오름동맹'을 결성해 공동협력 사업을 추진 중이다.


동맹 이후 동해안발전종합계획 수립, 동해안 연구개발 특구, 동해안 관광진흥 협의회, 산업단지 협의체, 원자력안전 공동연구 다양한 연계협력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원열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단위 지자체를 벗어나 산업‧역사‧문화를 공유하는 지역을 연계함으로서 대상권역의 공동발전을 모색하고 있다"며 "사업의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재원확보와 민자유치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sinam77@naver.com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