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북 222명 '하트세이버' 64명 살렸다
지난해 경북 222명 '하트세이버' 64명 살렸다
경북지역 심정지환자들 심폐소생술로 새 생명
2018.01.25 16:47:47
지난해 경북 222명 '하트세이버' 64명 살렸다

경북소방본부는 지난해 119에 신고된 경북 지역 심장정지 환자는 1천616명으로 이 중 64명이 심폐소생술 덕분에 새생명을 얻었다고 밝혔다.

심정지환자의 연령대는 20대 이하 1명, 20~40대 4명, 40~60대 35명, 60대 이상이 24명이다. 사고 장소는 가정 31명(48.4%), 공공장소 및 주택가 각각 5명(7.8%)이다.

심장정지를 일으킨 응급환자를 심폐소생술이나 심실제세동기 등을 이용해 소생시킨 사람을 '하트세이버(HeartSaver)'라 부르고 인증서를 수여한다.

응급환자의 병원도착 전후 의식회복, 병원도착 전 심전도 회복, 병원도착 후 72시간 이상 생존해 사고 이전과 유사한 생활이 가능해야 하는 3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인증받을 수 있다.

지난해 경북에서는 구급대원 159명, 일반인 27명, 소방대원 및 기타 36명 등 총 222명이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았다.

지난해 11월 욕실 바닥에 쓰러진 남편이 아내의 심폐소생술로 목숨을 구한 일이 있었다.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최초 목격자가 얼마나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느냐가 생사를 가를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최병일 경북소방본부장은 "증가하는 심장정지 환자를 살리기 위해서는 119신고자나 최초 목격자에 의한 신속한 심폐소생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영상매체 등으로 표준화된 응급처치방법을 지도하는 등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inam77@naver.com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