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아이스하키 단일팀, 첫 합동훈련 시작…본격 출항
女 아이스하키 단일팀, 첫 합동훈련 시작…본격 출항
대표팀 머리 감독, 북한선수 기량파악 끝내고 '최적 조합' 골몰
2018.01.28 15:58:08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28일부터 첫 합동훈련에 돌입했다.

새러 머리(30, 캐나다) 총감독은 이날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빙상장에서 총 35명의 남북 선수를 A팀, B팀으로 나눠 훈련을 진행했다.

A팀이 오전 9시 30분부터 10시까지, B팀이 오전 10시 15분부터 10시 45분까지 각각 30분 동안 손발을 맞췄고, 오후 4시부터 6시까지는 A팀-B팀의 미니 게임이 예정돼 있다.

지난 25일 진천선수촌에 합류한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선수 12명, 감독 1명, 보조인력 2명 등 총 15명이다.

북한 선수 12명은 우리 선수 23명과 합쳐 총 35명으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했다.

물론 게임 엔트리는 다른 참가국과 똑같이 22명(골리 2명+스케이터 20명)으로 변함이 없다. 남북 합의에 따라 머리 감독은 경기당 최소 3명의 북한 선수를 경기에 투입해야 한다.

머리 감독은 25일 남북 선수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결속력을 높인 뒤 26~27일에는 따로 훈련을 진행하며 북한 선수들의 기량을 파악하는 데 집중했다.

남북 선수들이 한 팀을 이루며 호흡을 맞추는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시간은 촉박하다. 남북 단일팀은 2월 4일 스웨덴과 평가전이 북한 선수들을 실전 테스트할 수 있는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다.

2월 10일 스위스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까지 남북 선수들이 합동훈련을 진행할 수 있는 시간은 불과 13일 남짓이다.

그때까지 머리 감독은 남북 선수들을 하나로 뭉치게 함은 물론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최적의 조합을 찾아야 한다.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