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민호 군 사망사고 업체 대표 등 2명 검찰 송치
故 이민호 군 사망사고 업체 대표 등 2명 검찰 송치
[언론 네트워크] 사고 당시 책임자 부재, 안전관리도 제때 이뤄지지 않아
현장실습 과정에서 故 이민호 군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공장 관계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제주용암해수단지 내 음료제조업체 대표 김모(56)씨와 공장장 등 2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제주의소리


민호군 사망사건이 발생하자 경찰은 공장 라인에 대한 업무분장을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공장 내 근로현황과 업무 내용을 등을 조사했다.

경찰은 공장측이 안전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고 사고에 대비한 안전교육도 충분히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

사고 당시 책임자가 없었고 안전관리와 조치도 제때 이뤄지지 않아 결과적으로 사망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봤다.

공장 관계자들은 최초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에서 관련 증거를 제시하자 과실로 인한 사고 책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노동부 광주지방노동청은 경찰수사와 별도로 2017년 11월27일부터 공장에 지도관 등을 파견해 특별근로감독을 벌이고 있다.

특별근로감독은 상시 감독과는 달리 사망자가 다수 발생하는 사업이나 사회적인 문제가 되는 사업장에 대한 노동부의 자체조사다.

광주지방노동청도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사법처리 사항에 대해서는 형사처벌이 이뤄지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민호군은 2017년 11월9일 오후 1시48분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용암해수단지 내 음료공장에서 현장실습을 하다 제품 적재기의 상하작동설비에 목이 끼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민호군은 현장에서 4분가량 방치되다 함께 실습을 나온 친구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열흘만인 2017년 11월19일 끝내 숨을 거뒀다.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newss@hanmail.net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