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당 "잇단 대형 화재 참담...대책 마련하라"
민주당 부산시당 "잇단 대형 화재 참담...대책 마련하라"
제천.밀양 참사 등의 대형 화재 재발 방지 및 소방관련법 개정 촉구 성명 발표
2018.02.02 14:18:01
민주당 부산시당 "잇단 대형 화재 참담...대책 마련하라"

최근 충남 제천과 경남 밀양에서 잇따른 화재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대책 마련과 관련 법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도시안전 및 발전 특별위원회는 2일 오전 11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 화재 재발 방지와 소방관련법 개정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국민 안전, 생명과 직결된 제도와 정책 마련은 어떤 것보다 우선시 돼야 한다"며 "또 다른 희생과 가족의 고통이 없도록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국회가 보다 높은 책임감을 갖고 제도와 예산 마련에 노력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도시안전 및 발전 특별위원회가 2일 오전 11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 화재 재발 방지와 소방관련법 개정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프레시안


이어 "참사는 정부와 정치권, 자자체 모두에게 준엄한 책임을 안겨주었다"며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안전관련 시설, 장비, 인력 투자와 철저한 예방훈련을 근본적으로 개혁하는 국가안전대개조에 착수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소방기본법, 소방시설공사업법, 도로교통법 개정안 3건의 통과에 만족할 것이 아니라 소방안전관리자의 소방실무교육강화와 화재안전영향평가제를 도입하는 나머지 2개 법도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며 "현재 상임위에 계류 중인 화재예방 및 소방안전 관련 법률안 29건도 조속히 처리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다중이용시설 등의 화재 취약 건축물에 대한 스프링클러 의무 적용, 다중이용시설 정기적인 안전 점검 실시, 중소형 빌딩의 다중이용시설 책임자 등 소방훈련 교육 실시 강화, 소방관 증원과 불시 점검 및 감독 확대 등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