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차 낙마 '미스터리'…소식통 "코피 전략 때문 아니다"
빅터차 낙마 '미스터리'…소식통 "코피 전략 때문 아니다"
"다른 여러 요인들 있다...군사 옵션 실행 가능성 높지 않다"
2018.02.02 15:13:28
빅터차 낙마 '미스터리'…소식통 "코피 전략 때문 아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 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의 주한 미국대사 낙마 배경과 관련해 정부 관계자는 2일 "정책적 의견 충돌 때문에 낙마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미관계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언론은 군사 옵션 관련한 정책 충돌로 인한 것이었다고 이야기하는데 그것이 아니다"며 "다른 여러 요인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차 석좌의 지명철회 배경을 둘러싸고 북한에 제한적 타격을 가해 항거불능의 상태로 만드는 '코피(bloody nose) 전략'을 둘러싼 도널드 트럼프 정부 내부 갈등이 주요 사유로 거론되어 왔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빅터 차 낙마와 코피 전략, 즉 대북 군사 옵션을 연결짓는 것은 과도하다"며 "두 가지 사안이 논리적으로 연결돼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코피 전략은) 언론이 쓰는 용어이지, 공식 용어인지는 모르겠다"면서 "지금 단계에서 군사적 옵션 실행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차 석좌의 정확한 낙마 사유에 대해선 "사안의 성격이 민감하고, 인사에 관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대단히 곤란하다"고 했다. 그는 "(빅터 차 개인의) 신상에 관한 사안이기 때문에 더 이상 이야기 하기가 곤란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후임 대사 지명과 관련해 그는 "미국 측이 조속히 대사를 보내려고 노력하겠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