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길고양이 8200마리 '중성화사업' 추진
부산시, 길고양이 8200마리 '중성화사업' 추진
지난해 5700마리보다 140% 늘려...하반기 추가 실시 계획
2018.02.05 09:10:01

부산시가 길고양이로 시민들이 겪는 생활불편과 길고양이 보호를 위해 중성화사업(TNR)을 추진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올해 상반기 동안 길고양이 8200마리에 대해 중성화사업(TNR)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부산시 전체 중성화사업 실적인 5700마리보다 140%가량 대폭 늘어난 것으로 상반기 실적 분석 후 하반기에 추가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 길고양이. ⓒ부산시


TNR은 길고양이를 포획해 중성화 수술을 한 후 제자리에 방사하는 사업으로 불임 수술된 고양이는 자기 영역에 머물며 새로운 고양이의 유입을 막고 영역다툼이나 발정음을 내지 않게 된다.

또한 TNR된 고양이는 국제표준 표식으로 왼쪽 귀 끝을 0.9㎝가량 잘라 이미 수술받은 고양이를 포획해서 병원에 데려가는 불상사를 막도록 한다.

TNR은 길고양이로 인한 소음이나 배설물로 인한 생활불편 해소와 전염병을 퍼트리는 쥐의 번식 억제. 동물보호 등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세계적으로 인정된 ‘가장 효과적이고 인도적인 방안’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미 생태계 일원으로 자리 잡은 길고양이와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해답은 중성화사업에 있다. 실효성 있고 인도적인 중성화사업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