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학교 '무상급식' 질 높인다...급식비 18.6% 인상
부산지역 학교 '무상급식' 질 높인다...급식비 18.6% 인상
초등학교 2900원, 중학교 3640원...공·사립 구분 없이 모든 학교 단가 인상
2018.02.05 12:00:33
부산지역 학교의 무상급식 질 개선을 위해 올해부터 급식단가가 대폭 인상될 예정이다.

부산시교육청은 질 높고 맛있는 학교급식에 주력하기 위한 '2018학년도 학교급식 기본계획'을 5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학생들의 학교급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학교급식비 지원 단가 인상, 식재료 공동조달제품 선정기준 강화, 대학 위탁 전문교육 실시, 영양체험관 설치 등 내용을 담고 있다.

세부 내용을 보면 급식단가를 초등학교의 경우 2510원에서 2900원으로 390원(15.5%), 중학교의 경우 2990원에서 3640원으로 650원(21.7%) 각각 인상했다.

그동안 급식비를 인상하는데도 물가, 운영비 등이 상승해 식품비가 동결되거나 줄어들어 급식 질 개선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올해는 이런 요인을 미리 반영해 급식비를 대폭 인상함으로써 식품비를 70% 이상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부산교육청이 우수 식재료 확보를 위해 추진 중인 식재료 공동조달사업의 제품 선정기준에 제조업체 안전·위생관리 영역을 포함하는 등 선정기준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학생들에게 균형 잡힌 식습관을 길러주고 영양·식생활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하기 위해 영양체험관과 학교별 식생활교육실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오는 9월 개관 예정인 영양체험관은 학생뿐만 아니라 학부모, 교직원들을 대상으로도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최은 교육지원과장은 "올해부터 학교급식 정책 방향은 급식 질 개선과 식생활 인식제고에 중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다"며 "이를 위해 마련한 기본계획에 따라 일선 학교에서 질 높은 급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