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식 "스마트 시티 넘어선 블록체인 부산 건설"
박민식 "스마트 시티 넘어선 블록체인 부산 건설"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 선언 후 시의회서 기자회견 열고 첫 공약 발표해
2018.02.05 14:37:05

6월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박민식 전 의원이 자신의 첫 공약을 발표했다.

박 전 의원은 5일 오전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을 스마트 시에서 한발 더 나아가 '블록체인의 도시'로 만들겠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행정력에 도입하는 시스템을 공개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은 이제 더 이상 신기루가 아니다. 우리 부산의 미래를 결정지을 피할 수 없는 시대의 거대한 파도이다"며 "오래전부터 글로벌 해양도시를 지향해 온 부산은 더욱 선구적으로 블록체인 기반도시로 다가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 5일 오전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블록체인 부산' 공약을 설명 중인 박민식 전 의원. ⓒ프레시안


먼저 박 전 의원은 '행정 및 공직사회 혁신'으로 수직적 행정 조직을 수평적으로 바꾸고 시민들이 주체적인 행위자로서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해 조작, 담합 등의 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 도입으로 부산시의 재정 운용 투명성을 확대시키고 'B-코인'(부산코인)을 발행해 초 도시화폐(TRANSCITY COIN)로서 부산 관광 발전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서울시 노원구에서 지역화폐를 도입했지만 아직 포인트제도에 불과하고 블록체인 기술 중에서는 일부일 뿐이다"며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뿌리이다. 부산시에 블록체인 도입은 부산시 공직사회 일대 혁신을 가져올 것이다"고 설명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