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충남지사 출마 선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충남지사 출마 선언
"따뜻하고 힘 있는 충남 만들겠다"
2018.02.05 16:10:41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충남지사 출마 선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충남도청에서 충남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오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충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전 대변인은 5일 충남도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따뜻한 충남, 힘이 되는 도지사'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충남도민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리더십으로 따뜻하고 힘 있는 충남을 만들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시대는 새로운 리더십을 요구한다. 충남도지사는 민주 평등 공정 정의 신뢰의 보편적 가치를 구현하고 도민과 가까이 다가서며 도민의 힘이 되고, 도민의 힘을 모으는 리더십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충남도정을 발전시킬 수 있는 경험과 실행능력, 충남도정과 중앙정부를 연결하고 중앙정부와 충남도정 지원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힘과 능력이 있는 자신이 적임자"라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또 본인 스스로 쌓은 정치적 입지보다 안희정 지사와 문재인 정부의 후광이 크다는 일각의 시선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안지사와의 정치적 동지, 친구로서 누구보다 충남도정을 잘 파악하고 있으며 또 문재인 정부의 대변인으로 중앙정치도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라며 "누구의 후광이 있다고 얘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일축했다.

이어 "오히려 지방정부와 중앙정부 두 곳의 경험으로 충남도정을 중앙정부와 연계해 정책권한과 재정지원을 극대화 시킬수 있는 힘과 능력이 있다"고 역설했다.


박 전 대변인은 따뜻한 행정, 따뜻한 경제, 따뜻한 복지, 따뜻한 환경 등 4대 기본 비전을 바탕으로 ▲천안아산 KTX역세권 R&D집적지구 조성 ▲내포신도시 환황해권 중심 도시육성 ▲서부내륙권 광역관광단지 조성 ▲논산계룡 국방산업단지 조성 ▲장항선 복선전철 추진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dltnrwhd@hanmail.net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