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트리오 또 다시 세종시에서 공연 펼친다
윤한트리오 또 다시 세종시에서 공연 펼친다
세종문화재단 오는 21일 오전 11시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2018.02.06 11:30:05
윤한트리오 또 다시 세종시에서 공연 펼친다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 인병택)이 윤한 트리오를 초청해 2월 여민락 콘서트를 개최한다.

오는 21일 오전 11시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열리는 2월 여민락 콘서트에서 윤한 트리오연주는 황지섭(콘트라베이스), 최요셉(드럼)과 함께 ‘재즈’를 주제로 연주를 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의 후원으로 진행하는 ‘2018 시즌 1 윤한과 함께하는 여민락콘서트’는 지난 1월 공연의 경우 티켓 오픈 1시간 만에 매진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 윤한 트리오는 백설공주의 삽입곡 ‘Someday my prince will come’과 몽크의 일대기를 담은 영화의 사운드 트랙인 ‘Straight No Chaser’를 비롯해 ‘Love is blind’, ‘I’ll be seeing you‘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관람을 원하는 시민은 오는 7일 오전 9시부터 예스24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전석 무료다. 다만 예매수수료 1000원은 별도로 받는다.

지난 1회차 공연을 관람한 윤은주(새롬동, 36세)씨는 “피아노를 공부하는 아이와 함께 관람했는데 아이가 너무나도 즐거워했다”며 “방학기간에 훈훈한 공연을 볼 수 있어 좋았다”고 전했다.

윤한은 버클리 음악대학 출신으로 1집 음반 ‘언터치드(Untouched)’ 로 데뷔, 발매와 동시에 언론과 대중의 주목을 받았으며 이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로맨스가 필요해’ 등의 드라마 OST 작업에 참여하는 등 폭넓은 활동을 벌이고 있다.

특히 앨범 발매와 함께 꾸준히 콘서트를 개최하고 있으며 공연마다 높은 객석점유율을 나타내는 등 관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보컬리스트로서의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pressianjungbu@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