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문현혁신도시 공공기관, 일자리 창출 나선다
부산항만공사·문현혁신도시 공공기관, 일자리 창출 나선다
각 기관 1억원씩 공동펀드 조성, 지역산업 활성화 및 종합컨설팅 서비스 제공
2018.02.06 14:00:25
부산 사회적경제 및 조선 기자재, 해운·항만물류산업 기업의 활성화와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을 위해 부산항만공사와 문현혁신도시 공공기관이 힘을 합쳤다.

부산항만공사(BPA)는 오는 7일 오전 11시 3층 중회의실에서 부산광역시 및 문현혁신도시 소재 6개 공공기관과 '부산 지역경제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가하는 문현혁신도시에 본사를 둔 공공기관은 기술보증기금,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BPA는 부산 사회적경제 및 지역산업(조선 기자재 및 해운·항만물류산업 등) 생태계 조성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민간 일자리 창출과 양극화 완화를 위한 핵심과제인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매년 약 1억원씩‘협약기관 공동펀드’를 조성하고 사회적경제 기업양성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사회적경제 기업이 자생력있는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금융, 상품·기술개발, 신규창업 지원 및 사회적 기업가 육성 프로그램 운영과 각 기관의 법률ㆍ회계ㆍ세무 등 전문적인 종합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역핵심사업 지원을 위해서는 발전ㆍ에너지ㆍ금융ㆍ해운 및 항만 등 협약기관들의 핵심사업 역량을 활용해 부산 조선기자재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지원 및 기술보증 확대, 중소ㆍ중견 해운사에 선박금융을 통한 유동성 공급 확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촉진을 위한 구체적인 협업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각 기관의 업무역량을 활용하여 부산지역의 핵심사업 활성화 및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의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항만공사는 지난해부터 항만연관산업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 업·단체, 학계 등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워킹그룹을 구성하고 문제점을 개선하고 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