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단에 불붙은 '미투'…최영미 시인 '괴물'로 성추행 폭로
문단에 불붙은 '미투'…최영미 시인 '괴물'로 성추행 폭로
SNS 통해 문인들 과거 행태 고발 확산
2018.02.07 09:11:16
문단에 불붙은 '미투'…최영미 시인 '괴물'로 성추행 폭로
2016년 '#문단_내_성폭력'이란 해시태그로 문인들의 성폭력 행태를 고발해 '미투' 운동의 원조가 된 문학계에서 다시 유명 문인들의 과거 행적에 대한 글이 주목을 받고 있다.

6일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에서는 최영미 시인이 계간 '황해문화' 2017년 겨울호에 게재한 시 '괴물'이 화제로 떠올랐다.

이 시는 "En선생 옆에 앉지 말라고/문단 초년생인 내게 K시인이 충고했다/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K의 충고를 깜박 잊고 En선생 옆에 앉았다가/Me too/동생에게 빌린 실크 정장 상의가 구겨졌다"라는 내용으로 시작된다.

이어 "몇 년 뒤, 어느 출판사 망년회에서/옆에 앉은 유부녀 편집자를 주무르는 En을 보고,/내가 소리쳤다/"이 교활한 늙은이야!"/감히 삼십년 선배를 들이받고 나는 도망쳤다"는 내용이 있다.

트위터에서 운영되고 있는 '문단_내_성폭력 아카이브'는 최근 이 시 전문과 함께 "문학이란 이름으로 입냄새 술냄새 담배 쩔은내 풍기는 역겨운 입들. 계속해서 다양한 폭로와 논의와 담론이 나와야 한다. 적어도 처벌이나 사람들 눈이 무서워서 감히 엄두도 내지 못하도록. 최영미 시인님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현재까지 1천400여회나 리트윗됐다.

누리꾼들은 시의 해당 인물로 짐작되는 시인의 실명을 언급하며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최 시인은 이와 관련한 연합뉴스의 취재 요청에 "이 시를 문학작품으로 봐 주시기 바란다. 문단의 거짓 영웅에 대한 풍자시이다.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더이상의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문단_내_성폭력 아카이브'에서는 또다른 중견 문인 김모 씨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피해자의 폭로 글도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함께 성폭력 전력이 있는 문인들을 열거한 명단도 인터넷에서 확산되고 있다.

문학계는 2016년 김현 시인의 폭로로 문단 내 성폭력 문제가 공론화해 10여 명의 가해자 실명이 공개되고 문단 내 권력을 이용한 성폭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크게 일었다. 그러나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문제들이 많이 남아있다는 지적이 계속 나온다.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