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 재신임 놓고 '보복성 인사' 논란
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 재신임 놓고 '보복성 인사' 논란
부산시 정기총회서 연임 안건 삭제해...지역 영화계 반발 거세질 듯
2018.02.07 10:29:33

부산국제영화제(BIFF)와 함께 부산영화를 대표하는 기관인 부산영상위원회의 최윤 운영위원장 재신임 안건을 부산시가 정기총회에서 채택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 영화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7일 부산시와 부산영상위원회 등에 의하면 부산영상위 정기총회에서 최 위원장의 재신임과 연임 안건을 부산시가 삭제하고 총회 날짜도 애초 7일에서 오는 13일로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위원장의 임기는 이번 달 말까지로 재신임과 연임 안건이 총회에서 통과되지 못하면 임기 종료로 자동 해촉된다.


▲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그러나 역대 위원장의 경우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대체로 한두 차례 연임하면서 활동을 이어가는 것이 관례였으나 총회를 몇일 남기지 않고 부산시가 기습적으로 최 위원장을 해촉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부산독립영화협회는 최 위원장의 재신임 안건 삭제에 대해 최근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으로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이 선임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한 점이 부산시의 '보복성 인사' 조치로 이어진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한 최 위원장은 이용관 이사장의 영화제 복귀를 강하게 주장하면서 이사들을 설득하는 데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이번 재심임 안건 삭제는 영화제를 둘러싼 서병수 부산시장과 영화계의 앙금을 재점화 시킬 만한 중대한 사안이라고 보고 있다.

부산독립영화협회 측은 "최윤 위원장은 임기 동안 부산 영화산업과 영화문화를 활성화하는 데 큰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어떠한 정책이든 5년 이상의 지속적인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만약 최윤 위원장이 이용관 이사장 선출의 지지로 인한 보복성으로 재신임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지역 영화인들은 결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 관계자는 "최윤 위원장은 기존 안병률 운영위원장이 사퇴한 후 영상산업의 공백을 둘 수 없어 사무처장직에서 위원장직으로 올리게됐다"며 "실무능력이 좋지만 현재 정기총회에는 새로운 위원장을 뽑는 선임 안건만 올라간 상황으로 후보군을 물색하고 있는 중이다. 재신임 안건 삭제는 부산시에서 내린 것인지 확인해 봐야할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