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주민참여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본격화
전주시, 주민참여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본격화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추진 주민 설명회 열려...다양한 의견 수렴
2018.02.07 10:52:53
전주시, 주민참여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본격화

ⓒ전주시


전북 전주시가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문화예술마을로 바꾸는 재생사업을 주민들의 참여와 함께 본격화한다. 


시는 7일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서노송동 성매매집결지 주변의 취약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 주민공동체육성 및 활성화 등을 통해 주민들의 삶을 바꿀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에 대한 주민 설명회를 개최했다.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는 오는 2020년까지 총 74억원이 투입돼 선미촌을 포함한 서노송동 일대(11만㎡)의 골목경관정비, 도로정비(권삼득로, 물왕멀2·3길), 커뮤니티공간 및 문화예술복합공간 조성, 주민공동체 육성 등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 48억원이 투입돼 권삼득로 선미촌구간의 전기통신 지중화와 특화거리 조성, 주변 주거지역 소로개설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시는 이날 주민설명회에서 올해 추진될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사업 전반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으로 손꼽히는 권삼득로의 특화거리 조성에 따른 교통 통행체계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권삼득로 특화거리 조성사업은 과거 성매매업소로 가득했던 선미촌 구간 도로(길이 380m, 폭 15m)의 보행로를 확장하고 녹지공간을 확충해 걷기 좋은 길로 만드는 사업으로, 시는 이곳을 지역예술가들과 주민공동체의 활동 공간 등으로 제공해 연간 1000만 관광객이 찾는 한옥마을과 연계할 수 있는 스토리가 있는 여행길로 만들 계획이다.

시는 특화거리 조성을 위해 필요한 교통체계 개편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향후 사업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며, 전주시의회와 경찰서, 교통·도시계획전문가 등과의 협의를 거쳐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동시에, 교통체계 개편을 위한 도로공사 추진 시에는 전기·통신 지중화사업도 병행 추진된다.

이와 함께, 시는 올해 아트팩토리와 아트레지던시 등 선미촌 내 문화예술복합공간을 조성하는 사업과 공동체육성 사업에도 착수하고, 하반기에는 도로정비와 골목경관 정비, 커뮤니티 공간 조성에도 나설 방침이다.

시는 이날 설명회에 이어 향후에도 성매매집결지 정비 이후의 변화될 청사진을 제시해 선미촌의 건물주와 토지주는 물론, 인근주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이끌어 내 점진적인 변화를 통한 서노송예술촌으로 도시재생을 완성해나갈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그간 선미촌 내 거점공간을 확보하고, 국가예산도 착실히 챙기면서 선미촌을 문화예술마을로 바꾸는 선미촌 문화재생사업과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착실히 준비해왔다. 시는 또 이날 주민설명회에 선미촌 인근의 주민들의 참여와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1월말 통장회의를 통해 사전설명회를 갖기도 했으며, 선미촌 내 토지 및 건물주들에게 우편 안내문을 통해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하기도 했다.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 관계자는 “성매매집결지를 점진적으로 기능을 전환하는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이해와 참여가 필수적”이라며 “그동안 그랬듯 앞으로도 인근 주민과 도시재생 전문가, 인권 전문가, 예술가, 일반시민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과의 꾸준한 꾸준한 소통과 협업을 통해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인권과 문화예술의 공간으로 만들고, 주민들의 삶도 개선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