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에너지자립마을 자율인증제 1호 사업 현판식
전국 최초 에너지자립마을 자율인증제 1호 사업 현판식
충북 청주시, 강서생태마을 100가구에 태양광발전 설치
2018.02.07 16:59:40
전국 최초 에너지자립마을 자율인증제 1호 사업 현판식



충북 청주시가 7일 ‘에너지자립마을 자율인증제 1호사업’ 현판식을 강서2동 생태마을에서 가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 충북도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에너지자립마을 자율인증제사업에는 전국에서 신청한 73개 마을 중 26개 마을이 인증됐다.

이중 충북도내에서는 4개 마을이 선정됐으며 청주에서는 강서생태마을과 벌랏한지마을이 선정돼 2018년 2차 융복합지원사업에 국비 4억 1100만 원(총사업비 8억 62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강서생태마을은 그동안 주택지원사업 및 마을단위지원사업을 통해 가구당 3kW씩 100가구에 총 300kW의 태양광발전을 설치해 에너지자립율 21.9%의 등급을 기록, 에너지자립마을로 탈바꿈됐다.

청주시 흥덕구 내곡동, 원평동, 신대동 일원의 강서생태마을은 이 사업에 선정됐으며 이날 전국 최초로 1호 사업 현판식을 개최했다.

에너지자립마을로 지정되면 마을에 신재생에너지와 관련된 사업을 추진할 경우 국비우선지원 및 정책융자금 우선지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단독주택에 태양광발전(3kW)을 설치하면 기존 전기요금이 10만 원일 경우 월 7~8만 원 정도를 절약할 수 있어 가계의 부담을 줄일 수 있어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

한편 청주시는 현재 주택지원사업 외 하반기에 추진 예정인 공동주택 소형태양광 보급사업과 국비공모사업인 지역지원사업, 융복합지원사업, 비영리시설과 축산농가시설에 지원하는 건물지원사업 등 시민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각종 에너지정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청주시를 효율적인 에너지 자립 도시로 만들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에너지 신산업 발굴․육성에 주력하고 있다”며 “시민들도 에너지 절약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설치에 적극 참여할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 충북도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에너지자립마을 자율인증제사업에는 은 전국에서 마을별로 에너지 자립율이 높은 지역을 선정하는 것이다.

pressianjungbu@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