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軍기무사, "제주 해군기지 반대하면 매국노" 트윗
MB정부 軍기무사, "제주 해군기지 반대하면 매국노" 트윗
[언론 네트워크] KBS, 서울시장 보궐선거·19대 총선 등 기무사 선거 개입 보도
MB정부 軍기무사, "제주 해군기지 반대하면 매국노" 트윗
이명박 정부 당시 국군 기무사령부가 요원들을 동원해 SNS 상으로 선거운동을 벌였던 사실이 드러났다. 기무사 요원들은 특히 지난 2012년 실시된 4.11총선 직전, 제주 해군기지 반대 측을 집중 타깃으로 삼은 것으로 확인됐다.

KBS는 7일 MB정부 국군 기무사가 소셜네트워크(SNS)를 활용해 특정 정치인을 비난하는 글을 직접 쓰거나 유사한 글을 퍼날랐다고 보도했다.

기무사 요원들이 지난 2010년 말부터 2013년 초까지 사용한 6개의 ID와 이 ID로 작성 및 유통한 트위터 글 3만여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4대강'이나 '제주 해군기지'처럼 특정 이슈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요원들은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2012년 19대 총선 직전 가장 활발히 움직였다.

당시 민주당 고문이었던 문재인 대통령 등 야당 유력 정치인에 대해서는 비판과 인신공격을 퍼붓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여당 인사들은 지지 글을 올리는 방식이다.

특히 19대 총선 직전에는 '해군', '제주', '기지', '강정', '해적'등이 포함된 글의 언급 빈도가 가장 높았다. 당시는 제주 해군기지 공사가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논란이 클 때였다.

기무사 요원들은 SNS를 통해 "우리의 제주해군기지를 반대하는 자는 매국노~!!", "전문 시위꾼들에게는 국가와 민족이 없지요"라는 내용의 글을 작성했다.

해군기지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시위꾼'이라고 비판하는 등 이른바 '색깔론'을 씌운 내용을 집중적으로 퍼나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비슷한 시기 청와대가 군 사이버사령부 등에 지시한 것과 궤를 같이하는 내용이다. 이 활동은 총선 사흘 전까지 이어졌다.

기무사가 이 같은 사실을 은폐하려 했던 정황도 포착돼 논란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기무사는 댓글 공작 의혹이 제기된지 한 달만인 지난해 10월 자체 특별조사 결과를 송영무 국방장관에게 보고하는 과정에서 '이명박 정부 초기에 사이버 대응을 한 건 맞지만, 북의 남남갈등 조장 정황을 진단해 보고하는 수준이었다'며 문제가 없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이번에 발견된 트윗 글로 인해 기무사의 보고가 거짓임이 입증됐다.

검찰은 현재 2012년 대선 당시에도 기무사가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io@jejusori.net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