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캠페인 통해 밝혀진 성폭력 사건 엄정 처벌하라"
"미투 캠페인 통해 밝혀진 성폭력 사건 엄정 처벌하라"
민주당 부산 여성위원회, 피해자들 실추된 명예와 보호책 마련 촉구
2018.02.08 12:30:19

최근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의 검찰내 성추행 폭로에 이어 자신들도 성폭력 피해를 받았다는 미투(me too) 캠페인을 지지하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여성위원회는 8일 오전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 사건 철저 조사와 엄정 처벌'을 촉구했다.


▲ 8일 오전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성폭력 사건 철저 조사와 엄청 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여성위원회. ⓒ프레시안


이들은 "최근 미투(me too) 캠페인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국내에서도 서지현 검사 등 용기 있는 증언이 우리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용기 있는 여성들의 발언을 응원하며 그 용기가 헛되지 않도록 제도 및 인식의 개선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랜 기간 외로이 침묵하며 부당한 대우까지 감내해야 했던 이들의 지난 어려움에 위로를 보내며 앞으로 추가적인 불이익이 일어나지 않도록 함께 주시하겠다"며 "가해자의 잘 못은 밝혀져야 하고 피해자는 진심이 담긴 사과를 받아야 한다. 모든 사람의 인권이 온전히 보호받을 수 있는 매우 기본적인 원칙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런데 조직은 비위를 감추기 급급했고 피해자는 아무런 사죄도 받지 못했다는데 가해자 스스로 회개하고 용서를 구했다는 해괴망측한 소리까지 들려온다. 그 뻔뻔함에 우리는 분노하고 또 분노한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날 미투 캠페인으로 드러난 성폭력 사건의 진상을 검찰이 철저하게 규명해야 하며 남성 중심의 조직 문화 개선과 서지현 검사처럼 인사상의 불이익 등이 밝혀진다면 그들의 실추된 명예도 회복시켜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미투 캠페인에 참가하는 피해자들에게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보호책과 안전망 마련, 성폭력 피해자의 품행을 운운하며 본질을 왜곡하는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